광고
광고

경기도, 민선8기 첫 경제부지사·도정자문회의 의장 인선안 발표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2/07/20 [15:23]

경기도, 민선8기 첫 경제부지사·도정자문회의 의장 인선안 발표

이건구기자 | 입력 : 2022/07/20 [15:23]

▲ 경기도 김용진 경제부지사 내정자(사진제공=경기도청)


경기도가 20일 신임 경제부지사와 신설 정책 자문기구인 도정자문회의 의장 인선안을 발표했다.

 

도는 이날 민선 8기 첫 경제부지사에 김용진 전 기획재정부 차관을 내정했으며 새롭게 구성되는 정책 자문기구 경기도 도정자문회의의장에 염태영 전 수원시장을 위촉한다고 밝혔다.

 

김용진 신임 경제부지사 내정자는 공직에 입문한 후 기획예산처 복지노동예산과장, 영국대사관 재정경제관, 대외경제국장, 공공혁신기획관, 부총리 대변인, 사회예산심의관, 지역발전위원회 기획단장 등을 거쳐 한국동서발전 사장, 기획재정부 차관,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을 역임한 재정경제전문가다.

 

김동연 지사가 문재인 정부 초대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에 재임할 당시 제2차관으로 함께 국가 재정경제정책을 이끌었다.

 

도 관계자는 “30년 넘게 경제관료로 일한 재정경제 전문가라며 특히 기획재정부 제2차관으로서 공공기관정책 및 국가 재정을 총괄하면서 국회와의 원활한 소통으로 협력을 이끌어 낸 경험이 있어 경기도의회와의 소통 강화도 기대하고 있다고 인선 배경을 설명했다.

 

김 내정자는 공식 취임에 앞서 인사위원회 심의 등 임용 절차를 거치게 된다.

 

이와 함께 도는 경기도 도정자문회의신임 의장으로 염태영 전 수원시장을 위촉했다.

 

경기도 도정자문회의는 민선 8기 주요 정책 자문기구로서 각 분야 전문가가 참여하게 된다.

 

신임 염태영 경기도 도정자문회의 의장은 노무현 정부 당시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비서관, 국립공원관리공단 상임감사 등을 지냈으며 2010년 수원시장 선거에 출마해 처음 수원시장에 당선됐으며, 특히, 지방분권의 강화에 일관되게 노력하면서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대표회장을 역임한 바 있다.

 

염 의장은 자치분권 최고 전문가로서 평가받고 있으며 김동연 도지사의 소통과 협치 철학을 가장 잘 구현해낼 인물로 꼽히고 있다.

 

도정자문회의는 주요 도정 정책에 대한 진행 상황 점검과 개선방안 제언, 신규정책 기획과 전략 수립 등의 역할을 맡게 되며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 수원 군공항 이전, 스타트업 천국도(), 사회적경제 활성화, 도민과의 소통 강화 등 김동연 경기도지사의 핵심 공약과 경기도 주요 현안을 다루게 된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의정부시 김동근 시장, 임태희 교육감 만나 “고등학교 신설·대체·이전” 협의
  • 썸네일
  • 썸네일없음
  • 썸네일없음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