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양주시, 환경. 시민 공존 ‘스마트 그린도시 조성사업’ 중간보고회

환경부, 기후·환경중심 도시모델 구축 공모사업 ‘경기 북부지역 시군 중 유일’ 선정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2/07/25 [11:52]

양주시, 환경. 시민 공존 ‘스마트 그린도시 조성사업’ 중간보고회

환경부, 기후·환경중심 도시모델 구축 공모사업 ‘경기 북부지역 시군 중 유일’ 선정

이건구기자 | 입력 : 2022/07/25 [11:52]

▲ 경기북부지역 시군 중 유일하게 선정된 환경부 주관 '양주시 스마트 그린도시 조성사업' 중간보고회.(사진=양주시청)


경기 양주시가 지난 22일, 시청 상황실에서 강수현 시장을 비롯한 관련 실국소장, 업무 관계자 등 총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양주시 스마트 그린도시 조성사업의 중간보고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25일 시에 따르면 스마트 그린도시 사업은 지난 2020년 환경부가 기후·환경중심 도시모델 구축을 위해 추진한 공모사업으로, 양주시는 경기 북부지역 시군 중 유일하게 선정됐다.

 

시는 2022년 준공을 목표로 총사업비 107억원을 들여 기후, 미세먼지 등 환경위기 시대 대응을 위한 미래환경도시 및 환경과 시민이 공존하는 양주시 맞춤형 스마트 그린도시 조성사업을 추진 중이다.

 

시는 미세먼지 인벤토리 구축과 환경모니터링 플랫폼 구축사업으로 양주시 전역에 160개소의 실시간 대기질 측정장치 설치하고, 미세먼지 취약계층 이용 실내외 시설 14곳에 공기청정벤치, 정화공간을 설치하게 된다.

 

이를 통해 시민들에게 지역 틈새 대기질 측정정보를 제공하고 바람길 분석을 통한 양주시 미세먼지 종합관리와 미세먼지로부터 시민 보호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또한 환경모니터링 플랫폼 구축사업을 통해 회천4동에 시 최초 환경과 관련된 스마트 그린포트 건축물을 건립해 1층에는 초고속 전기차 충전 인프라, 2층에 환경교육문화복합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

 

시민들이 스마트 그린포트를 방문 시 긴 대기시간 없이 전기차 충전이 가능하도록 시는 지난 2021년 현대코퍼레이션(), 대영채비()와 공공부지 초급속 충전 인프라 구축 민간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더불어 전기차를 충전하는 동안 2층에서 그린 아카데미 사업을 통해 개발된 양주시 고유의 환경관련 콘텐츠(애니메이션, AR/VR 체험, 메타버스 등), 교육자료(환경동화, DIY 체험키트) 등을 즐길 수 있도록 구성, 시민들이 각종 환경 이슈들에 대해 보다 쉽고 친숙하게 접근하도록 만들어 시민들의 인식전환과 공감대를 이끌고자 한다.

 

강수현 시장은 양주시 스마트 그린도시 조성사업을 통해 지속 가능한 청정 그린도시 양주를 만들겠다스마트 그린도시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양주시가 지역이 주도하는 대한민국 환경분야 선도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의정부시 김동근 시장, 임태희 교육감 만나 “고등학교 신설·대체·이전” 협의
  • 썸네일
  • 썸네일없음
  • 썸네일없음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