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김성원 국회의원 ‘역대 유니콘·아기유니콘기업 경기북부 전무’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2/07/28 [17:57]

김성원 국회의원 ‘역대 유니콘·아기유니콘기업 경기북부 전무’

이건구기자 | 입력 : 2022/07/28 [17:57]

▲ 김성원 국회의원.    

 

김성원 의원(동두천˙연천)에 따르면 중소벤처기업부가 선정한 역대 유니콘기업 및 아기유니콘기업 중 경기북부 소재 기업은 단 한 곳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김 의원은 28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업무보고 중 경기북부의 열악한 중소·벤처기업 성장 환경을 지적하고,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게 경기북부 지역 특성에 맞춘 특화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지난 21일 중소벤처기업부는 여기어때컴퍼니·오아시스 등 5개사를 국내 유니콘기업에 추가했다. 이로써 비상장기업으로 기업가치 1조 원을 돌파한 이력이 있는 국내 기업은 총 32개에 달했다.

 

하지만 경기북부에 본사를 둔 기업은 단 한 곳도 없는 것으로 나타나 지역 쏠림 현상이 심각한 것으로 확인됐다. 역대 국내 유니콘 기업 소재지는 서울 26(81.3%), 경기남부 3(9.3%), 제주 1(3.1%), 기타 2(6.3%) 등이다.

 

중소벤처기업부 ‘K-유니콘 프로젝트핵심사업인 아기유니콘기업 60개사 중에도 경기북부 소재 기업은 전무한 것으로 확인됐다. 아기유니콘기업은 기업가치 1천억 원 미만 비상장기업 중 유니콘기업으로 성장할 잠재력이 큰 기업을 뜻한다.

 

2022년 현재 아기유니콘기업 소재지는 서울 38(63.3%), 경기남부 10(16.7%), 대전·경북·전북 각 2(3.3%), 제주·부산·광주·충북·충남·경남·전북 각 1(1.7%)으로 경기북부 소재 기업은 향후 유니콘기업으로 성장할 후보군에 조차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특히, 경기도 내 유니콘기업 3, 아기유니콘기업 10곳이 전부 경기남부에 소재해 경기북부와 경기남부간 중 편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경기북부는 접경지역 특수성에 따라 정부의 경제발전 정책에서 늘 소외됐으며, 수도권정비계획법·군사시설보호법·개발제한구역법 등 중첩규제에 따라 도로, 철도, 산업단지 등 기반시설 발전이 심각하게 저해됐다며 접경지역과 중첩규제라는 열악한 환경이 중소·벤처기업 성장 생태계 낙후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접경지역과 중첩규제라는 열악한 환경 속에서 특별한 희생을 감내해온 경기북부 중소·벤처기업들을 위해 특화된 대책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의정부시 김동근 시장, 임태희 교육감 만나 “고등학교 신설·대체·이전” 협의
  • 썸네일
  • 썸네일없음
  • 썸네일없음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