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자원봉사애원, 코로나 인해 3년 만에 만난 ‘2022 캄보디아 의료 & 교육봉사’

오민석기자 | 기사입력 2023/01/04 [15:27]

자원봉사애원, 코로나 인해 3년 만에 만난 ‘2022 캄보디아 의료 & 교육봉사’

오민석기자 | 입력 : 2023/01/04 [15:27]

▲ 치과의사인 김상균 HJ매그놀리아글로벌의료재단 이사장이 캄보디아 어린이의 치아를 치료하고 있다(사진제공=자원봉사 애원)


자원봉사애원은(이사장 문훈숙)이 코로나바이러스와 공존하는 캄보디아의 뉴노멀정책 시행에 따라 약 3년 만에 지난 20221224일부터 약 11일간 HJ매그놀리아글로벌의료재단, 선문대 국제의료봉사단과 함께 캄보디아 크리티에 주에서 ‘2022 캄보디아 의료 & 교육봉사프로젝트를 했다고 4일 밝혔다.

 

캄보디아는 1960~70년대 크메르루주 정권 시절에 일어난 대량 학살, 일명 킬링필드이후 사회기반시설이 붕괴됐으며, 이에 따라 지식 재생산 사이클이 무너졌고, 많이 회복됐지만 현재도 외부의 원조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전문 의료진을 포함해 기관에서 20, 선문대학교 학생 30명 등 총 50명이 봉사에 참여했으며, 현지 내/외과 의료진 및 캄보디아 왕립행정학교(RSA), 프놈펜 왕립대, 프놈펜 의과대학에서 의료진을 파견해 봉사활동을 지원했다.

 

HJ매그놀리아글로벌의료재단 김상균 이사장은 미래의 희망인 캄보디아 아이들이 건강하고 좋은 교육을 받길 바라며 이번 봉사활동을 기획했다라며, “불과 50년 전만 해도 의료봉사의 수혜국이었던 한국에서 캄보디아에 사랑을 전해줄 수 있어 정말 기쁘게 생각하며, 가까운 미래에 캄보디아에서 의료봉사에 동참할 우수한 인재들이 배출되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의료봉사단은 현지 주민 730명에게 의료서비스를 제공했으며, 의료진으로 참여한 뚜이 나이 외과의사는 더운 기후로 인해 음식이 대체로 달고, 에너지 드링크를 자주 복용하는 생활 습관으로 치아 부식 및 당뇨병 등이 유발되고 있다면서 또한 농어업 종사자가 많아 관절염 환자가 많은 편이라며 의료봉사의 필요성에 대해 이야기했다.

 

또한, 선문대 국제의료봉사단 강동훈 단장(사회봉사센터장)현재 캄보디아 정규 과정에 음악, 미술, 체육이 없어 이번 교육봉사는 예술 체험 프로그램을 준비했다라며, “이번 기회로 짧게나마 예술을 접한 캄보디아 친구들이 더 큰 꿈을 꾸는 아이로 자라길 기대한다라고 소외를 전했다.

 

더불어 한국의 경복초등학교 800여명의 학생들은 자원봉사애원의 꿈씨저금통을 통해 캄보디아 초등학교 7개 학교에 칠판을 교체하는 모금에 참여했다. 캄보디아 안창초 학생 썸낭(11)깨끗한 칠판을 보니 정말 기쁘다. 앞으로 더 열심히 공부해서 한국에도 가보고 싶다라고 말했다.

 

자원봉사애원과 HJ매그놀리아글로벌의료재단, 선문대 국제의료봉사단이 주최한 이번 ‘2022 캄보디아 의료&교육봉사프로젝트는 캄보디아의 정부기관인 왕립행정학교(RSA)에서 적극 지원을 받아 진행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