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을지대학교, ‘보건·의료 특성화’로 대학 위기 타계 승부

79%의 취업률로 전국 4년제 대학 취업률 1위.. 평균 취업률(64.2%) 14.8%p나 웃돌아..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3/04/04 [17:35]

을지대학교, ‘보건·의료 특성화’로 대학 위기 타계 승부

79%의 취업률로 전국 4년제 대학 취업률 1위.. 평균 취업률(64.2%) 14.8%p나 웃돌아..

이건구기자 | 입력 : 2023/04/04 [17:35]

▲ 을지대학교 (사진 좌로부터) 대전, 성남, 의정부 캠퍼스.(사진=을지재단)


벚꽃 피는 순서대로 대학들이 문을 닫는다.’ 이른바, 대학가에서 떠도는 벚꽃엔딩이다. 학령인구 감소로 위기를 맞고 있는 대학가의 현주소를 말해준다. 몇 해 전까지만 해도 그저 우려에 그쳤으나, 이제는 정말 눈앞에 닥친 현실이 됐다. 실제로 올해 신입생 모집에서 지방대뿐만 아니라 서울 등 수도권에서조차 정원을 채우지 못한 대학이 적지 않다.

 

이 때문에 대학들은 해외 유학생을 적극적으로 유치하거나 평생교육원 혹은 산학협력단을 운영하는가 하면, 매력적인 장학제도를 앞다퉈 내놓는 등 자구책 마련에 노심초사하고 있지만 큰 효과를 보지는 못하고 있다. 급기야 정원조차 채우지 못하는 상황이 몇 년째 이어진 대학들은 다양한 생존 전략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대학마다 취업률을 비롯해 각종 자격 취득 같은 여러 지표들이나 기업 연계 등 신입생들의 관심을 끌 수 있는 유인책 마련에 사활을 걸 수밖에 없는 이유다.

 

특히 이 가운데 교육부나 한국교육개발원 등 정부나 주요 기관들이 대학정보공시를 통해 발표하는 취업률 등은 대학을 평가하는 주요 지표인만큼 남보다 앞자리를 차지하기 위한 대학 간 경쟁이 날로 치열해지고 있다이 와중에 해마다 우수한 취업률과 국가고시 합격률 등을 내면서 신입생들이 몰리는 지방대학도 있다. 그 비결이 궁금할 수밖에 없다.

 

대전과 성남, 의정부에 3개 캠퍼스를 둔 을지대학교(총장 홍성희)가 그중 한곳이다.

 

 

이 학교는 작년말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이 발표한 2021년 고등교육기관 졸업자 취업통계에서 전국 4년제 대학 중 취업률 1(대학정보공시 2021.12.31. 기준, 졸업생 수 1,000명 이상, 본교·분교·캠퍼스 통합 시)를 기록했다. 79%의 취업률로 전국 4년제 대학 평균 취업률(64.2%)14.8%p나 웃돈다.

 

취업에 꼭 필요하거나 유리하게 작용하기 때문에 대학들이 총력을 기울이는 각종 국가자격시험에서도 빼어난 성과를 거두고 있다의사국가시험을 비롯해 1급 응급구조사, 안경사, 치위생사 국가시험 등에서 응시자 전원이 100% 합격했다. 이 가운데 응급구조사 국가시험과 병원행정사 자격시험에서는 전국 수석을 차지했다.

 

특히 얼마 전 발표된 제63회 간호사 국가시험에서 을지대학교는 22년 연속 응시생 전원 100% 합격하고 전국 수석자까지 배출하는 기염을 토했다. , 1998년 간호대학이 개설된 이래 졸업생이 처음으로 간호사 국가시험을 치른 20021기 졸업생부터 올해까지 총 2,534명이 응시해 매년 단 한 명의 탈락자 없이 합격률 100%를 유지한 것이다.

 

덕분에 신입생 모집도 순조롭다. 이 학교의 23학년도 신입생 충원율은 지난해에 이어 100%를 달성했다.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의 지난해 41일 기준 ‘2022년 교육기본통계에 따르면 국내 전체 고등교육기관의 신입생 충원율은 84.8%에 머물렀다.

 

을지대가 속한 을지재단은 보건·의료의 외길만 걸어온 국내 굴지의 의료·교육재단이다. 덕분에 재단 내 4개의 의료원은 대학에 실질적인 교육의 장이 됐다. 연계 실습교육은 물론이고 대학-의료원 간 공동연구도 활발하다. 이렇게 교육 노하우는 쌓이고 인적 네트워크는 촘촘해져 이 학교만의 저력이 됐다. 보건·의료 특성화 대학을 주창하는 타 대학들의 부러움을 사는 이유다.

 

▲ 의정부을지대학병원 전경.(사진=을지재단)


보건·의료 분야는 늘 향후 유망분야로 주목받는다. 그 가운데 을지대는 변화에 유연하게 대처하며 지속적인 혁신을 추구해왔다. 대표적인 예로 응급구조학과, 장례지도학과, 중독재활복지학과 등 국내 최초 혹은 유일의 학과를 꾸준히 개설해온 것을 꼽는다. 최근에는 4차 산업혁명 시대 인재양성을 위해 보건·의료와 빅데이터를 결합한 빅데이터융합학과를 신설했다.

 

홍성희 을지대 총장은 을지대학교가 이뤄낸 모든 성과는 보건·의료 교육 한 길만 걸으며 축적된 을지만의 교육 비결과 을지대학교의료원을 활용한 실무중심형 교육 성과라며, “앞으로도 인간사랑·생명존중의 건학이념을 바탕으로 사회가 필요로 하는 보건·의료 인재양성의 산실이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동부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