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만추의 절경 ‘제26회 포천 산정호수 명성산 억새꽃 축제’

오는 14일 오후 3시, 개막식 시작으로 수도권 대표 억새군락지 포천 명성산의 가을 비경 공개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3/10/09 [10:03]

만추의 절경 ‘제26회 포천 산정호수 명성산 억새꽃 축제’

오는 14일 오후 3시, 개막식 시작으로 수도권 대표 억새군락지 포천 명성산의 가을 비경 공개

이건구기자 | 입력 : 2023/10/09 [10:03]

▲ 대한민국 100대 명산 중 하나이자 수도권 대표 억새군락지인 명성산의 억새풀이 15의 넓은 벌판에서 은빛 물결을 펼쳐 보이며 장관을 이루고 있다.(사진=포천시청)


경기 포천시(시장 백영현)와 포천문화관광재단(대표이사 이중효)은 오는 13일부터 산정호수 명성산 일원에서 26회 포천 산정호수 명성산 억새꽃 축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의 명성산 억새꽃 축제는 오는 14일 오후 3시에 열리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대표 프로그램인 1년 후에 받는 편지, 억새게 기분 좋은 날, 억새 인생사진관 외에도 억새꽃 축제의 풍미를 더해 줄 신규프로그램인 억새야행, 억새밭 프로포즈, 숲속에 치유, 억지웃음 등으로 다양한 문화공연으로 구성됐으며, 행사 첫날 공식행사를 포함해 총 5개 부문 20여 개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시와 포천문화관광재단은 시 승격 20주년을 맞아 개최되는 올해 축제를 위해 억새군락지 재생사업으로 11만본의 억새를 식재하고 등산로를 정비했으며, 관광객들에게 풍성한 즐길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관광객이 직접 참여하는 프로그램을 대폭 확대했다.

 

이와 함께 축제의 즐거움을 더하기 위한 억새 콘서트, 가족·연인을 위한 낙서놀이터, 억새 포토존 등 포천의 수려한 가을 경관을 즐기며 추억을 만들 수 있게 준비했다.

 

양대종 축제 집행위원장은 억새꽃축제는 명성산의 억새를 주제로, 가을의 비경을 배경으로 한 오랜 전통을 가진 축제다. 방문객들이 가을의 정취를 느끼며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수도권 대표 축제로 만들기 위해 힘쓰겠다고 전했다.

 

한편, 대한민국 100대 명산 중 하나인 명성산은 수도권 대표 억새군락지로 15의 넓은 벌판에 억새가 펼쳐져 다른 곳에서는 보기 힘든 은빛 물결이 출렁이는 장관을 이루고. 붉게 물든 단풍을 함께 즐길 수 있어 매년 축제기간 동안 50만여 명의 관광객이 방문하고 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북부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