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관리 사각지대 ‘재개발‧재건축 미청산 조합’ 적극 관리 추진

임금 장기수령 및 횡령 등 조합원 피해 발생... 제도개선, 청산교육, 시·도 합동점검 등...

고기환기자 | 기사입력 2024/01/15 [12:15]

경기도, 관리 사각지대 ‘재개발‧재건축 미청산 조합’ 적극 관리 추진

임금 장기수령 및 횡령 등 조합원 피해 발생... 제도개선, 청산교육, 시·도 합동점검 등...

고기환기자 | 입력 : 2024/01/15 [12:15]

 

경기도가 정비사업 준공 후 청산을 지연하며 횡령 등으로 조합원에게 피해를 주고 있는 재개발재건축 미청산 조합에 대한 관리를 강화한다고 15일 밝혔다.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에 따라 재개발재건축 조합은 준공 후 고시일로부터 1년 이내에 조합 해산 총회 소집 등 해산 절차를 밟아야 한다. 그러나 일부 조합들은 고의로 청산 절차를 지연시키면서 장기간 임금·상여금을 받아 가거나 세금, 채권 추심·변제 등을 위해 남겨둔 유보금을 횡령해 문제가 됐다.

 

정부와 지자체는 미청산 조합이 관리 사각지대에 있어 개입하기 어려웠다. 조합 해산 때까지는 정부·지자체의 관리·감독 아래 있지만 청산 절차로 넘어가면 민법에 의해 법원으로 관리·감독 권한이 넘어갔기 때문이다.

 

도내 미해산 조합은 5, 미청산 조합은 33개로 미해산미청산이 장기화 될수록 청산인의 연락두절 등 관리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해산은 청산의 전 단계로 재판 등에 필요한 소규모 자금만 남기고 조합을 없애는 절차다.

 

지난해 11월 경기도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는 유영일, 백현종, 이택수 도의원이 미청산 조합에 대한 관리 소홀을 지적하며 관리 감독 강화를 당부했다.

 

이에 도는 (제도) 주기적으로 미청산 현황파악 및 준공인가 전 청산인 연락처 확보, 청산계획 제출, 제도개선 발굴 등 (교육) 찾아가는 정비학교를 통한 청산 교육 실시, 청산 계획서 작성 가이드라인 마련 (점검) 미청산 조합 현황파악 후 점검 대상을 선정해 시도 합동점검 추진 등 미청산 조합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도는 조합 관리권자인 시군들이 지난해 12월 개정된 도시정비법에 따라 청산 절차 검사감독 권한을 일부 확보한 만큼 시군과도 적극 협력할 방침이다.

 

 정종국 경기도 도시재생추진단장은 그동안 장기간 해산 또는 청산을 하지 않아 발생하는 금전적 피해는 고스란히 조합원에게 돌아갔다찾아가는 정비학교를 통한 청산 관련 교육 및 시도 합동 점검 등이 조합의 미청산 문제를 해소하는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녕하세요. 경기북도일보 고기환 기자입니다.
당신을 위해 진실 만을 전달 하겠습니다.
소외된 이웃과 정겨운 이웃들의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해드리겠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9498-7429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