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집합건물 표준관리규약" 전면개정

집합건물 효율적 관리 목적... 전유부분 50개 이상의 건물 관리인은 회계장부 5년간 보관 의무화...

고기환기자 | 기사입력 2024/01/15 [11:00]

경기도, "집합건물 표준관리규약" 전면개정

집합건물 효율적 관리 목적... 전유부분 50개 이상의 건물 관리인은 회계장부 5년간 보관 의무화...

고기환기자 | 입력 : 2024/01/15 [11:00]

 경기도청 광교 신청사 전경 

 

경기도가 지난 929일 개정된 집합건물법에 따라 경기도 집합건물 표준관리규약도 전면 개정했다고 15일 밝혔다.

 

경기도에서 보급하는 집합건물 표준관리규약은 법에서 정하지 않았지만 집합건물 관리에 필요한 내용들을 규정한 이른바 관리규약을 제정하거나 개정할 때 참조할 수 있도록 한 표준()이다.

 

이번 개정 규약의 주요 내용은 전유부분 50개 이상의 건물 관리인의 사무 집행을 위한 모든 거래 행위에 대한 월별 장부 및 증빙서류 5년간 보관 의무화 서면 또는 전자적 방법에 의한 결의시 의결 조건 완화(구분소유자 및 의결권 5분의 4 이상 구분소유자 및 의결권 4분의 3 이상) 관리인의 연 1회 관리단 사무 보고 대상 확대(구분소유자 구분소유자 및 점유자) 등이다.

 

경기도는 집합건물의 용도, 관리위원회 설치 여부, 단동·단지 여부 등에 따라 유형별로 총 10가지의 표준관리규약을 제공하고 있다.

 

따라서 경기도내 소규모 공동주택, 오피스텔, 상가 등 집합건물은 이번에 개정된 표준관리규약을 참조해 각 집합건물의 관리규약을 제정 또는 개정을 할 수 있으며(관리단 집회에서 구분소유자의 및 의결권의 각 4분의 3 이상 찬성 필요), 표준관리규약은 경기도청 누리집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이계삼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은 관리단이 자치 관리규약을 제·개정하고자 할 때 이번 집합건물 표준규약 개정이 집합건물 관리의 방향성을 제시하는 합리적 기준이 되길 바란다면서 분쟁해소 제도 운영 10년간의 노력으로 경기도 건의안이 집합건물법 개정안에 반영됐듯이 앞으로도 투명하고 올바른 집합건물 관리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끊임없이 소통하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집합건물의 분쟁 해소 및 예방을 위해 20136월부터 분쟁의 당사자 간 대화와 타협의 장인 집합건물 분쟁조정위원회, 20163월부터는 변호사 재능기부를 통한 무료 법률서비스인 집합건물 열린상담실20203월부터는 변호사, 회계사, 주택관리사 등으로 구성된 찾아가는 현장 무료 자문서비스인 집합건물관리지원단을 운영하는 등 집합건물 관리 종합 대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안녕하세요. 경기북도일보 고기환 기자입니다.
당신을 위해 진실 만을 전달 하겠습니다.
소외된 이웃과 정겨운 이웃들의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해드리겠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9498-7429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