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현장노동자 휴게시설 70곳 개선·설치

- 시·군 중소기업, 사회복지시설, 요양병원 대상... 휴게시설 설치·개선 통해 노동자 휴게권 보장

고기환기자 | 기사입력 2024/01/29 [14:58]

경기도, 현장노동자 휴게시설 70곳 개선·설치

- 시·군 중소기업, 사회복지시설, 요양병원 대상... 휴게시설 설치·개선 통해 노동자 휴게권 보장

고기환기자 | 입력 : 2024/01/29 [14:58]
 

경기도가 휴게시설이 없거나 시설이 낡아 휴게 여건이 열악한 현장노동자들을 위해 올해 70곳의 휴게시설 개선을 지원한다.

 

경기도가 청소, 경비 등 휴게시설이 없거나 시설이 낡아 휴게 여건이 열악한 현장노동자들을 위해 휴게시설 개선사업을 한다. (사진제공=경기도) ©고기환 기자

 

현장노동자 휴게시설 개선사업은 산업안전보건법 개정(’22.8.18. 시행)에 따라 모든 사업장에 휴게시설 설치가 의무화되어 사업주의 휴게시설 설치 부담을 완화하고 노동자의 휴게권 보장과 노동환경 개선을 위한 사업이다.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에 따르면 상시근로자 20명 이상 사업장과 7개 취약직종(전화상담원, 돌봄서비스 종사원, 전화통신판매원(텔레마케터), 배달원, 청소원 및 환경미화원, 아파트 경비원, 건물 경비원) 근로자 2명 이상 고용한 10명 이상 사업장은 휴게시설을 설치하지 않거나, 설치관리 기준을 준수하지 않을 경우 과태료 대상이 된다.

 

경기도는 총 10억 원(도비 3억 원, ·군비 7억 원)을 투입해 29개 시군 사회복지시설, 요양병원, 중소제조업체 70개소를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 규모는 휴게시설 개소당 최대 2천만~4천만 원(신설 3천만 원, 시설개선 2천만 원, 공동휴게시설 4천만 원) 까지며 사업주는 보조금 기준 20%를 부담해야 한다.

 

도는 특히 산업안전보건법상 과태료 부과 대상에서 제외된 20인 미만 소규모 사업장 지원을 중점적으로 확대·강화할 예정이다.

 

지원 대상이 되는 사업장은 휴게실 신설 또는 시설개선, 냉난방시설 물품 구입 등 현장노동자의 휴게시설 설치·개선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받을 수 있다.

 

사업추진은 시군별 일정에 따라 1~3월경 진행되며, 시군별 지원 규모나 신청 시기는 다를 수 있으므로 신청을 희망하는 사업주는 관할 시군 공고문 등을 참고하면 된다.

 

김정일 경기도 노동정책과장은 현장노동자들이 휴식 시간을 안락하고 쾌적하게 보낼 수 있어야 노동자의 건강도 증진되고 산업재해도 예방할 수 있다앞으로도 현장노동자들의 노동환경 개선과 휴게권 인식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현장노동자들의 열악한 휴게 여건 개선을 위해 2020년부터 현장노동자 휴게시설 개선 사업을 직접 추진했으며, 지원 확대를 위해 2022년부터는 시군 보조사업으로 전환해 현장노동자 휴게시설 221개소를 개선했다.

 

 

 
안녕하세요. 경기북도일보 고기환 기자입니다.
당신을 위해 진실 만을 전달 하겠습니다.
소외된 이웃과 정겨운 이웃들의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해드리겠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9498-7429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