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설 성수식품 안전성 검사 결과발표

- 선물ㆍ제수용 등 가공식품, 건강기능식품 및 농ㆍ수산물 등 557건 검사 결과, 1건 부적합

고기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2/05 [12:55]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설 성수식품 안전성 검사 결과발표

- 선물ㆍ제수용 등 가공식품, 건강기능식품 및 농ㆍ수산물 등 557건 검사 결과, 1건 부적합

고기환 기자 | 입력 : 2024/02/05 [12:55]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전경 (사진제공=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고기환 기자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설 성수식품의 선제적 안전관리를 위해 115부터 26일까지 명절 제수용·선물용 등으로 많이 소비되는 가공식품, 건강기능식품, ·수산물 등 557건을 집중 검사한 결과, 쪽파 1건이 농약 잔류허용기준을 초과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안전성 검사는 도내 대형마트, 농수산물도매시장, 제조업소, 식품접객업소 등에서 도 및 시군구 담당자가 수거해 검사 의뢰한 식품과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연구원이 직접 수거한 식품을 대상으로 했다.

검사를 수행한 품목으로는 과자(한과), 떡류, 식용유지류 등 가공식품 및 조리식품(178), 홍삼, 프로바이오틱스 등 건강기능식품(34), 시금치, 감귤, 문어 등 농수산물(345)이다. 검사 항목은 중금속, 보존료산가, 벤조피렌, 황색포도상구균 등 미생물 잔류농약 471, 방사성 물질(131I, 134Cs+137Cs) 등이다.

농산물 중 잔류허용기준을 초과한 품목은 도내 대형마트에서 수거한 쪽파로 살진균제로 쓰이는 프로사이미돈이 기준치 0.15 mg/kg5배인 0.81 mg/kg 검출돼 압류·폐기 등 행정 조치했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도민이 안심하고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성수식품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신속하게 진행했다면서, 앞으로도 명절 등 특정 시기에 소비가 증가하는 식품에 대해 사전 검사를 실시해 안전한 식품을 소비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안녕하세요. 경기북도일보 고기환 기자입니다.
당신을 위해 진실 만을 전달 하겠습니다.
소외된 이웃과 정겨운 이웃들의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해드리겠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9498-7429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