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 생활임금 지급 기업, 일반용역 입찰 시 우대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19/03/13 [09:27]

경기도, 생활임금 지급 기업, 일반용역 입찰 시 우대

오종환기자 | 입력 : 2019/03/13 [09:27]

▲ 경기도청 전경(사진=경기도청)     ©GNNet

 

 

경기도는 12, 도 및 시·군 공공계약 참여희망 기업 중 생활임금 지급기업에 대해 가점을 부여하는 내용의 일반용역 적격심사 세부기준의 개정안을 신설, 올해 31일부터 적용한다고 밝혔다.

 

도의 일반용역 적격심사 세부기준은 경기도(·군 포함)에서 추진하는 일반용역 입찰시 낙찰자 결정에 사용하는 규정이다.

 

개정안에 따르면, 당해 사업 관련 신규 채용자에 대해 도 또는 도내 시·군 생활임금 이상을 지급한다는 확약서를 제출하면 신인도 평가 시 신규직원 1명 당 0.2(장애인 고용 시 1명당 0.4)의 가점을 부여하는 내용이 담겼다.

 

경기도 생활임금은 2014년 광역 지자체 최초로 조례 제정을 시작으로, 2015년 도 소속 근로자 대상으로 생활임금을 적용했고, 2016년에는 도 공공기관 소속 노동자, 2017년에는 도 간접고용(민간위탁사업) 노동자까지 확대했다.

 

그간 공공부문에만 생활임금 제도를 적용하고 있었지만, 이번 개정안 시행으로 생활임금 지급 기업이 입찰에서 보다 유리한 입지를 형성할 수 있게 해 민간부문 생활임금 확산을 위한 중요한 초석을 마련하게 됐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