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주시의회, 2019년 제2회 추경예산안 심사

쾌적한 환경 조성과 복지·체육시설 확충에 초점

김신근 기자 | 기사입력 2019/07/09 [16:44]

양주시의회, 2019년 제2회 추경예산안 심사

쾌적한 환경 조성과 복지·체육시설 확충에 초점

김신근 기자 | 입력 : 2019/07/09 [16:44]

▲ 2019년도 제2회 추경안 심사(사진=양주시의회)     © 김신근 기자

 

양주시의회(의장 이희창)는 9일 제307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2019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심사에 들어갔다.

 

양주시 제2회 추경예산안 전체 규모는 8,790억 원으로 2019년 제1회 추경예산액보다 약 527억 원(6.38%)이 증가했다.

 

양주시는 미세먼지 저감 및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 등 쾌적한 환경 조성과 복지·체육시설 확충에 초점을 맞춰 제2회 추경예산안을 편성했다.

 

세출예산 주요사업은 운행 경유차 배출가스 저감사업 73억 원, 소규모사업장 대기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 43억 원, 양주시 복합커뮤니티센터 조성 사업 35억 원, 방성-산북 간 도로 확․포장공사 10억 원 등이다.

 

또한, 시는 옥정체육공원 실내체육관 건립 10억 원, 양주체육복지센터 주차타워 건립 8억 원을 편성했다.

 

이희창 의장은 “지난 3월, 제1회 추경에 이어 비교적 이른 시간에 또다시 추경예산안을 편성한 것은 양주시에 예산 지원과 정책적 손길이 필요한 곳이 여전히 많다는 것을 뜻한다”며, “한정된 가용 예산이 최대한 효율적으로 투입될 수 있도록 예산안을 꼼꼼하게 심사하겠다”고 말했다.

 

예산 심사에 돌입한 의원들은 추경예산에 편성된 세부항목이 지역현안과 어울리는지를 조목조목 따지면서 시민 생활과 직결되는 예산을 반영할 것을 시 담당자에게 주문했다.

 

시의회는 10일 추경예산안 심사를 마무리 지은 뒤, 11일 계수조정을 거쳐 오는 12일 제3차 본회의에서 2019년도 제2회 추경예산안을 처리할 계획이다. 
 


경희대학교를 졸업 했으며 ROTC 24기 포병 임관. 2007~2016년까지 정부 보조사업으로 대한민국 농업정책을 이끌었습니다.
2016~ 후반기부터 화성저널 편집국장을 해오다 뜻이 있어 경기북도일보에 합류하였습니다. 정론직필. 지역 언론문화 창달에 조그만 보탬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기사제보/ 정정보도 요청 010-7305-3264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