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이마트·노브랜드, 소상공인 생존권 위협... 골목상권 침탈 1위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19/10/08 [11:01]

이마트·노브랜드, 소상공인 생존권 위협... 골목상권 침탈 1위

이건구기자 | 입력 : 2019/10/08 [11:01]

▲ 이마트 에브리데이(사진출처=SSG공식블러그 발췌) 

 

소상공인의 사업조정 신청의 60%가 이마트 계열 사업장(노브랜드, 에브리데이)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나며, 이른바 골목상권을 위협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사실상 사업조정제도는 대형유통업체들의 무분별한 사업진출과 확장으로부터 중소상공인들의 사업영역을 보호하고, 골목상권을 지키기 위해 중기부가 시행중인 분쟁조정 제도다. 

 

8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가 중기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5-2019.8) SSM 사업진출에 따른 중소상공인들의 사업조정신청은 총 176건, 그 중 이마트 노브랜드(PB상품매장)가 71건으로 40%가량을 차지했다.

 

기존 이마트 에브리데이 32건까지 합치면 이마트 계열 사업장의 사업조정 건수는 총 103건으로 60%에 육박한다. 이마트 노브랜드는 2016년부터 중소상공인들로부터 사업조정 신청이 접수되기 시작했다. 2017년 42건으로 대폭 증가했고, 이후 2018년 22건, 올해도 4건으로 지속적인 사업조정 신청이 접수됐다.

 

이에 대해 국회 산업통상자원중기위 소속 조배숙 의원은 "대기업의 골목상권 침탈이 소상공인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있다"며 "최근 특정 대기업을 중심으로 소상공인들의 사업조정 신청이 집중된 만큼, 중소벤처기업부 차원의 면밀한 조사와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내외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