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김성원 의원,찾아가지 않은 만기보험금 1조 8,307억원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19/10/08 [09:32]

김성원 의원,찾아가지 않은 만기보험금 1조 8,307억원

이건구기자 | 입력 : 2019/10/08 [09:32]

▲ 연도별 만기보험금 미지금 관련 현황(사진제공=김성원의원 사무실)  

 

국회 정무위원회 김성원 국회의원(자유한국당, 경기 동두천연천)8, 금융감독원생명보험손해보험회사로부터 제출받은 연도별 만기보험금 미지급 관련 현황자료에 따르면, 보험 만료 이후에도 찾아가지 않은 생명손해보험금이 해마다 늘어 올해 6월 기준 18,307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매년 생명보험 및 화재보험 만기보험금은 20161335억원(189,253)에서 201713,385억원(308,159), 201814,340억원(377,655)에서 올해 618,307억원(419,778)으로 해마다 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보험회사는 미지급 사유를보험금 미청구’,‘보험금 분쟁소송’,‘보험금 압류’,‘지급정지등으로 구분하고 있었고, 가입자가 보험금을 청구하지 않은 보험금 미청구15,588억원, 347,406건으로 금액 기준 전체 미지급보험 금액의 96%로 대부분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미지급 보험금을 늘고있는 원인에 대해 주요 보험금 미청구사유는거소불명연락두절로 인해 만기사실을 알리지 못하는 경우와 저금리 기조로 보험상품의 금리가 더 높아 금리마진을 이용하는 경우가 많다고 답변했다.

 

보험구분별로 살펴보면 장기보험이 많은 생명보험 비중이 전체 18,307억원 중 16,152억원으로 88%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보험회사별로 살펴보면 생명보험의 경우 삼성생명이 3,983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농협생명 2,313억원, 한화생명 2,165억원 순이었고, 손해보험은 삼성화재 395억원-DB손보 247억원-롯데손보 214억원순이었다.

 

김성원 의원은 금융당국과 보험회사들이 유선우편이메일문자메시지 등으로 만기보험금을 안내하고 하고 있지만거소불명’,‘연락두절의 경우 안내방법이 효과가 없고, 매년 만기 보험금 규모가 늘고있는만큼 보다 적극적인 환급 방안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내외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김성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