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신한대, 개교50주년 기념사업단 발족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0/03/09 [17:36]

신한대, 개교50주년 기념사업단 발족

이건구기자 | 입력 : 2020/03/09 [17:36]

▲ 신한대, 개교50주년 기념사업단 임명 및 위촉장 수여식(사진제공=신한대학교)  


신한대학교(총장 강성종)는 오는 2022년 개교 50주년을 앞두고 기념사업단을 발족시키고 기념사업의 하나로 의정부시 호원동 소재 제1 캠퍼스에 지하 4층 지상 50층 연건평 3만 평의 건물을 세우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신한대 개교 50주년 기념관으로 건립되는 이 건물이 완성될 경우 국내는 물론 세계 대학 캠퍼스 건물 가운데 가장 높은 건축물로 기록되는 것은 물론 단순히 특정 대학의 상징적인 기념관 성격을 넘어 경기 북부의 랜드마크가 되고 나아가 한국 교육의 중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신한대는 개교 50주년 기념관에 메디컬센터를 비롯해 금융센터, R&D센터, 스타트업과 벤처 취업센터, 교육기관, 정부투자기관, 컨벤션홀 등을 입주시킬 예정이다.

 

특히 개교 50주년 기념관을 스타트업과 중소기업·벤처 취업센터의 허브로 자리 잡게 함으로써 경기 북부가 한국 스타트업과 벤처기업의 중심 역할을 하도록 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서울 코엑스와 일산 킨텍스에 집중된 국제 콘퍼런스를 기념관 컨벤션홀에 유치해 신한대학을 세계적인 학술교류의 중심지역으로 만들 계획이다.

 

또한 컨벤션홀은 기업 및 IT센터들의 교육 및 전시 등 복합적인 공간으로도 활용이 돼 대한민국 4차산업 혁명의 클러스터 역할을 할 것으로도 기대된다.

 

개교 50주년 기념사업단은 학술, 국제교류, 문화예술, 출판 등 분야별 태스크포스를 구성하여 신한인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고 화합과 재도약을 다짐하는 계기로 삼을 계획이다.

 

학술 분야에서 국제 학술대회와 단과 대학별 학술제를 개최하고 국내외 학술 행사를 유치하는 등 글로벌 대학의 위상을 확립하고 국제 분야에서도 해외 유명 대학과 글로벌 캠퍼스 연관 사업을 확대하기로 했다.

 

강성종 총장은 스페인의 이름 없는 도시 빌바오가 구겐하임 미술관을 유치하면서 세계적인 문화 관광도시로 거듭났다고 이야기하며 이번 신한대학교의 50주년 기념관을 통해 의정부가, 나아가 경기북부가 한반도의 미래중심이 되는 경기북부 시대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관련기사목록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